아서 플렉의 비극적인 일 주일. 단체 조커 관람기


포스터가 뭔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신다면 당신 착각입니다.

1

개봉 당일인 10/2 수요일 밤, 이 영화를 보기 위해 싸롱 멤버 3인과 게스트 1인(반가워요 Dave!)이 서현 메가박스 앞에 집결했습니다. 즐거운(???) 시간을 보냈죠. 뭐 이 정도 기대작이면 개봉 당일날 봐줄만 합니다.

2

상당히 만족스럽고, 즐기기 어렵지 않은 영화였습니다(바로 이전에 관람한 영화가 아리 에스터 감독의 ‘미드소마’였습니다. 상징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기 위해 눈에 핏발 세웠던 거에 비하면야…). 다만 이 영화에 대한 감상평을 한 마디 남기려면 상당히 심란할 거에요. 유튜브에 올라온 리뷰어 분들의 영상을 몇 편 찾아보실 것을 추천드려 봅니다.

3

저는 한 달 전 비장한 마음가짐으로 금연을 시도했습니다.
그리고 관람 직후 금연에 실패했습니다.

이 아래부터는 애매하게 영화 내용을 좀 언급할 예정입니다. 아직 영화 안 보신 분들은 여기서 돌아가세요.

4

대한민국 막장드라마에서 밥먹고 똥 싸듯이 빈번하게 언급되는 주요 장치가 이 영화에서도 등장합니다. 다만 막장드라마 버전과 달리 이 영화에서는 반전에 반전을 가하면서 이 장치의 사실관계를 흐릿하게 만들어 버립니다. 모호하게 열린 해석을 관객에게 제공하지요(마침 이에 대한 영상이 유튜브에 넘쳐나고 있더군요). 그리고 영화 후반에서 결국 이 장치의 진위여부는 뭐 어찌 되든 상관없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딱히 막장드라마를 까려는 것도 아니고 저도 막장드라마 참 좋아합니다만, 같은 장치를 이렇게 세련되게 사용한다면 좀 더 몰입해서 즐길 수 있을 것 같네요.

5

4번과 연관된 내용입니다.
필적 감정 가능하신 분들이 주변에 계시다면 꼭 같이 영화를 관람하세요.
만약 없다면, 캘리그라피 배운 분들이라도 좀 모셔가세요.

6

아서 플렉의 고난은 개인적으로 경험했거나, 또는 관찰자로 바라봤던 비참했던 사건이나 상황 몇 가지를 떠올리게 해서 마음이 조금 괴로웠습니다. 몇몇 장면에서는 주인공을 아예 응원하고 싶더군요. 그리고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서 자신을 둘러싼 문제의 원인들을 해결(…)해 가는 모습과, 억눌린 분노를 폭발시키고 새로운 상징으로 완성되는 장면에서는 죄의식으로 충만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될 겁니다.

물론 주인공이 잘 했다는 건 절대 아닙니다.

7

(아서 플렉을 제외하고) 극중 큰 잘못을 저지른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다만 약간의 조롱, 약간의 경멸, 약간의 책임 전가, 약간의 쌀쌀맞음, 약간의 방관을 저질렀을 뿐이죠. 그리고 아주 다 같이 절단이 났죠. 모두 사이좋게 비극적인 사건의 책임에 대한 지분을 나눠 갖게 되었습니다.

어설픈 코미디를 보고 조롱거리로 삼는 대신 약간의 응원 한 마디라도 해 줬다면,
사실이든 아니든 간에 울먹거리며 찾아온 사내를 한번 안아주기라도 했다면,
뭐 누구든 어찌 됐든 손 한번 잡아주고 응원 한 마디라도 건네 줬다면
이 정도 파국까지는 벌어지지 않았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 봅니다.

약간의 호의조차 인색한 세상이지만,
내일부터는 조금이나마 착하게 살아봐야겠다 다짐해 봅니다.

진짜 초등학교 독후감같은 결론을 써놓고 보니 조금 낮뜨겁네요…

뒷풀이는 역시 술 + 오늘만 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