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 스트랜딩 리뷰 – 목적 없는 삶의 공허함

대놓고 나는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는 홍보용 이미지

코나미 에서 뛰쳐나온 코지마 프로듀서가 만든 따끈 따근한 신작으로(2주) 세간의 혹평과 찬사를 동시에 받고있는 호불호가 극명한 작품 이다.

혹평은 “게임이 아니고 노동이다!!” 가 주를 이루고 있다. 나는 본 게임을 52시간 동안 플레이 했다. 52시간은 직장에서 1주일 동안 내 노동시간을 12시간 초과 하는 시간으로 돈으로 환산하면 150만원을 벌어야 했다. 하지만 본 게임 제작사에 150만원을 청구 하지 않았다. 오히려 AAA 급 개발비가 들어간 게임(산업)에서 인디 정신을 가지고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용기!! 그리고 목적 없는 삶의 공허함을 체험하게 한 연출력과 레벨 디자인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플레이 한 입장에서 게임이 재미가 없다는 의견을 가지게 된 이유가 짐작 된다. 아마 전업 리뷰어로써 짧은 플레이 후 리뷰를 기고 했거나 네트워크가 연결 되지 않은 싱글 플레이를 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게임은 정말 완전 근본 부터 새로운 장르이다. 제작자는 “스트랜딩 장르” 라는 표현을 사용 할 만큼 다른 플레이어 들과 협력이 엄청난 즐거움 으로 다가 온다. 직접적으로 플레이어 끼리 만날 수 있는건 아니지만 건축물을 통해 서로 협력 할 수 있다. 건축물은 다리, 앵커, 충전소, 사다리 와 같이 지형 지물을 극복하여 배달을 수월하게 해주는 장치로 내가 건설 한 건축물을 다른 플레이어 들도 사용할 수 있다. 가령 이쯤에 사다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한다면 사다리가 반드시 있다. 그때 느끼는 고마움과 반가움의 즐거움 그리고 내가 만들 건축물에 따봉이 들어 올 때 뿌듯함의 즐거움이 생각 보다 크다. 하지만 이 즐거움을 알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게임성도 수준급이다. 특히 레벨 디자인이 완벽하다. 배달을 하면 보상이 주어지며, 그 보상으로 인해 게임 플레이 스타일이 변화 하기 때문에 지루할 틈이 없다. 답답했던 이동이 첫 탈것을 통해 해소 될때 그리고 무거움 짐을 쉽게 들 수 있는 순간이 재미 요소가 된다. 하지만 이 재미를 극대화 하기 위해서는 갈증(답답함)이 필요 하기 때문에 이를 견디지 못하면 참 재미 느끼기 힘들 수 있는것도 사실이다(이또한 레벨 디자인 이라고 생각함).

오진다

위와 같이 게임성 충분히 6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다. 감히 ‘예술 작품’ 이라고 표현 하고 싶다. 게임이라는 매체는 몰입도가 꾀 높다고 생각한다. 가령 영화나 소설은 수동적으로 받아 들이지만 게임은 선택을 할 수 있다. 즉 체험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생각 보다 별로 라고 생각하지만 단편적으로 제작자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주제 하나 하나는 더 간절하게 다가 왔다. 아마 스포가 될 수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에서 진 엔딩은 첫 엔딩 시퀀스가 나온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A-> B 지역으로 배달이라는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걷는 행위는 지루하거나 공허 하지 않다. 배달 행위를 체험하며, 플레이어들과 연결 되고 NPC로 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쉴틈 없이 52시간을 걸어 왔지만 종단에 아무 목적 없는 10분의 걷기는 영원 처럼 느껴진다.

목적없는 공허함 뿐만 아니라 이 게임은 인류의 멸종, 죽음, 삶의 가치에 대한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갑자기 빈 주말이나 휴일 길게 플레이 해보는걸 추천 한다.

풍산개 농장에는 찐 짬뽕 맛집이 있다 !!

언더살롱 식구들 안녕하세요.
공사다망하신 식구들을 위해 데이트 코스 하나 추천 드립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 화재가 될랑 말랑 하고 있는 풍산개 농장 입니다.
전 두괄식을 좋아하기 때문에 결론 먼저 말씀 드리겠습니다.

“아구 귀여워 으냥냥 ◟( ˘ ³˘)◞ ♥ “

네 귀엽습니다.
분당 기준으로 1시간 왕복 2시간 투자 할만한 귀여움 입니다.
하지만 차량에서 내리자 마자 코끝으로 전해지는 진한 강아지 쩐 냄시가 먼저 반겨줄 겁니다.
비위 약하신 분들은 미리 조심 !

그리고 풍산개 마을 들어가는 입구에 짬뽕 전문점 꼭 방문하시길 추천 합니다.
엄청 진하고 감칠맛이 나는데 그 원천이 다시다가 아닌게 차밍 포인트 였습니다.
풍산개 마을 다시 방문하게 된다면 짬뽕 때문 일거 같습니다.

사진 첨부 하고 이만 사라지겠습니다.
짬봉 사진은 먹느라 못 찍었습니다.

요약 : 당일 치기 이색 데이트 코스로 안성 맞춤 !! 짬뽕 필수 😉